뉴스홈 > 무역/포워드 인쇄하기확대축소
인천항 '컨' 물동량 4년 연속 300만TEU 돌파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20-12-20 14:50
전년대비 19일 단축..신규항로 추가 개설 등 영향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4년 연속 300만TEU를 돌파했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을 가집계(12.14기준)한 결과, 이달 2일 300만TEU를 달성했다고 12월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21일에 300만TEU를 돌파한 것과 비교해 19일이나 단축되었다. 이로써 2017년에 처음으로 300만TEU 시대를 연 이후 4년 연속 기록이다.

올해 컨테이너 물동량 300만TEU 달성시기를 19일이나 단축한 의미는 남다르다. 미·중 무역분쟁,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등 대내외 악조건 속에서도 인천항은 기존 항로의 물동량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신규 항로가 7개나 추가 개설되면서 기록을 단축할 수 있었다.

특히, 인천신항 물동량 증가세가 두드러지는데 11월 말 누계 기준으로 선광컨테이너터미널(SNCT)은 902,611TEU, 한진신컨테이너터미널(HJIT)는 878,691TEU를 처리해 각각 작년보다 28,607TEU(3.3%), 205,964TEU(30.6%) 증가했다.

올해 들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증가한 주요 원인으로는 코로나19로부터 상대적으로 조기 회복한 중국*, 베트남*과의 물동량 증대와 함께 高해상운임 추세를 바탕으로 유치한 7개의 신규항로,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한 환적실적, 안전운임제 등을 활용한 중부권 화주유치 증가 등을 꼽고 있다.

* 중국과 베트남은 인천항 컨테이너 교역량의 78%를 점유

아울러, 미주항로 안정화와 냉동냉장화물 및 합성수지 수출화물과 같은 전략화물 유치 활성화 등이 각 국의 경기부양 정책과 이에 따른 소비 증가와 맞물려 인천항 물동량 증가를 견인하는데 일조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IPA는 올 연말까지 현재 물동량 추세가 유지된다면 전년 실적인 309만1,955TEU 대비 18만8,000TEU 증가(6.1%)한 328만TEU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올해는 대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었음에도 인천항 물류 업·단체의 노력으로 물동량이 증가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도 지속적 항로개설을 통한 서비스 범위 확대와 중부권 고객유치 가속화 등으로 뉴노멀 시대 지속적인 물동량 증대를 이끌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인천항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