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3분기 수출입 물동량, 전년 동기 대비 14.6% 감소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20-10-28 19:44
‘컨’물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하였으나, 9월부터 증가세 전환

해양수산부는 2020년 3분기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총 3억 5,952만 톤으로 전년 동기(4억 1,222만톤) 대비 12.8% 감소하였다고 지난 10월 21일 밝혔다.  

수출입 물동량은 세계 경제의 더딘 회복세로 인한 저유가 지속에 따른 유류 물동량 감소와, 발전용 연료(유연탄 등)의 수입 감소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3억 6,176만톤) 대비 14.6% 감소한 총 3억 879만 톤으로 집계되었다.  

연안 물동량은 건설경기 위축에 따라 시멘트, 광석 등의 물동량이 감소하였으나, 연안모래 물동량이 크게 증가(223%)하여 전년 동기(5,046만톤) 대비 0.5% 증가한 총 5,073만 톤을 처리하였다.  

한편, 2020년 9월 항만물동량은 총 1억 2,221만 톤으로 전년 동월(1억 2,789만 톤) 대비 4.4% 소폭 감소한 것으로 확인되어, 지난 7월과 8월에 기록했던 큰 폭의 감소세가 일부 완화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세계 주요 국가의 코로나19 재확산 및 경기 둔화 영향 등으로   항만별 처리화물 물동량 역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는데, 부산항은 컨테이너 화물 중량(내품)의 감소세에 따라 전년 동기보다 물동량이 크게 감소(19.3%↓)했으며, 광양항(9.2%↓), 울산항(11.0%↓) 및 인천항(3.4%↓) 물동량도 감소하였다.  

[ 컨테이너 화물 ]  

2020년 3분기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전년 동기(719만TEU) 대비 2.0% 감소한 705만 TEU를 기록하여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된 것으로 분석되나, 2분기보다는 감소세가 다소 완화된 것으로 파악된다.  
* ‘20.1분기 1.2% 증가, ’20.2분기 4.4% 감소  

수출입은 전년 동기(414만TEU) 대비 2.3% 감소한 404만 TEU를 기록하였다.  
* ‘20.1분기 0.4% 증가, ’20.2분기 6.2% 감소  

환적은 전년 동기(301만TEU) 대비 1.6% 감소한 297만 TEU를 기록하였다.  
* ‘20.1분기 2.5% 증가, ’20.2분기 1.7% 감소  

한편, 9월 물동량은 전년 동월(227만TEU) 대비 3.2% 증가한 234만 TEU를 기록하여, 4월부터 지속된 감소세가 처음으로 증가세로 전환되었다.  

* (전년대비증감율) △2.2%→3.0%→2.9%→△2.0%→△7.1%→△4.0%→△4.9%→△3.9%  
** (항만별9월증감율) 부산항 0.1% 감소, 인천항 12.2% 증가, 광양항 11.7% 증가  

3분기 적(積) 컨테이너 처리 실적(0.9%↓)과 공(空) 컨테이너 처리 실적(6.7%↓)은 모두 감소(TEU기준)하였으며, 컨테이너 화물 중량(내품*) 기준으로는 12,243만 톤(17.3%↓)으로 집계되었다.  

* 내품 : 컨테이너 안에 실제로 적재되어 있다고 신고된 화물의 양  
* (7월) 4,090만톤으로 전년 동기(5,025만톤) 대비 18.6% 감소  
   (8월) 4,029만톤으로 전년 동기(5,238만톤) 대비 23.1% 감소  
   (9월) 4,124만톤으로 전년 동기(4,550만톤) 대비 9.3% 감소  

주요 항만별로 3분기 물동량을 살펴보면 2분기 대비 감소세가 완화된 것을 알 수 있다.

부산항은 전년 동기(543만TEU) 대비 4.6% 감소한 518만 TEU를 기록하였다.  
* ‘20.1분기 3.2% 증가, ’20.2분기 5.2% 감소  

수출입은 전년 동기(256만TEU) 대비 9.1% 감소한 233만 TEU를 처리하였는데, 이는 중국(4.7%↑)을 제외한 교역 상위 국가들의 물동량 감소(미국 6.4%↓, 일본 19.1%↓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환적은 전년 동기(287만TEU) 대비 0.5% 감소한 285만 TEU를 처리하였는데, 이 역시 중국(10.6%↑)을 제외한 주요국 환적 물동량 감소(미국 7.6%↓, 일본 15.2%↓)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광양항은 전년 동기(56.1만TEU) 대비 4.9% 감소한 53.4만 TEU를 기록하였다.  
* ‘20.1분기 9.8% 감소, ’20.2분기 13.1% 감소  

수출입은 전년동기(42.8만TEU) 대비 2.6% 증가한 44만 TEU를 처리하였는데, 이는 미국(20.0%↓), 일본(22.5%↓) 물동량의 감소에도 중국(16.7%↑) 물동량이 증가한 영향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환적은 전년 동기(13.3만TEU) 대비 29.3% 감소한 9.4만 TEU를 처리하였는데, 이는 기항서비스 중단(중남미(머스크)), 선대 축소(얼라이언스(=선사연합) 서비스통합에따른구조조정)에 따른 환적물량 이탈 영향이 지속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천항은 전년 동기(76.8만TEU) 대비 10.9% 증가한 85.2만 TEU를 기록하였다.  
* ‘20.1분기 1.5% 감소, ’20.2분기 4.6% 증가  

수출입은 전년 동기(75.9만TEU) 대비 9.9% 증가한 83.5만 TEU를 처리하였는데, 이는 연초 신규항로(중국·베트남)를 개설한 효과*(교역량 증가, 공컨 수출입 증가 등)가 지속된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적컨 33.4만TEU(3.7만TEU↑, 12.3%), (베트남) 적컨 8.7만TEU(0.6만TEU↑, 7.1%)(수출입공컨) 25.2만TEU(3.4만TEU↑, 15.6%) / 對중국 공컨 증가(1.8만TEU↑, 11%)에 기인  

환적은 전년 동기(7천TEU) 대비 소폭 증가한 1.5만 TEU를 처리하였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지속 확산됨에 따라 당분간 수출입 물동량의 감소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컨테이너 물동량은 9월 들어 6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되었고, 3분기 물동량도 2분기 대비 감소세가 완화된 것으로 파악된다.”라며, “컨테이너 물동량 회복세에 선제적으로 대비하여 비대면 마케팅 등 온라인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고 항만별 다양한 물동량 유인책을 병행하여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