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공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19년 항공여객 전년 대비 5% 증가..역대 최고치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20-02-02 10:20
항공화물은 3.8% 감소 '부진'

지난해 항공여객이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항공화물은 3.8% 감소하며 부진했다.

국토교통부는 ’19년 항공여객이 지난해 대비 5% 증가한 1억 2,337만 명으로 역대 최고치(연 단위)를 기록했다고 지난 1월 29일 밝혔다

국제선과 국내선 여객은 전년 대비 각각 5.2%, 4.4% 증가했고, 항공화물은 전년 대비 3.8% 감소했다.

* 항공여객(만 명) : 8,941(’15) → 10,391(’16) → 10,936(’17) → 11,753(’18) → 12,337(’19)
** 항공화물(만 톤) : 381(’15) → 407(’16) → 432(’17) → 444(’18) → 427(’19)

(국제선 여객) 일본 및 홍콩노선의 여객 감소에도 불구하고, 중국.아시아 등 노선 다변화 및 내·외국인 여행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5.2% 증가한 9,039만 명을 기록했다.

* 국제여객(만 명) : 6,143(’15) → 7,300(’16) → 7,696(’17) → 8,593(’18) → 9,039(’19)

지역별로는 일본(△11.6%)을 제외한 중국(14.4%), 아시아(11.6%), 유럽(9.4%) 노선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일본노선은 수출규제 조치(‘19.7월) 영향으로 ‘19년 여객이 8월부터 5개월 연속 하락*하여 전년 대비 11.6% 감소했다.

* 월별 증감률(%): 3.5(’19.1.) → 4(’19.2.) → 4.8(’19.3.) → 0.6(’19.4.) → 3.4(’19.5.) → 7.8(’19.6.) → 3.5(’19.7.) → △20.3(’19.8.) → △28.3(’19.9.) → △40.4(’19.10.) → △40.6(’19.11. ) → △39(’19.12.)

중국노선은 1,843만 명을 기록해 사드(’17.3월) 이전인 ’16년(1,986만 명)에 비해 낮은 수준(-7.2%)이나 전년 대비해서는 14.4%가 증가했고, ’19.11∼12월 실적이 ’16년 대비 약 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항별로는 중국 및 아시아 노선의 여객 증가에 따라 인천(4.3%)·제주(40.7%)·무안(110.2%)·청주(55.9%) 공항 등이 성장세를 나타냈고, 일본노선 여객감소 영향으로 김해(-2.7%)·김포(-0.4%)·양양(-14%) 공항은 하락세를 보였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교역량 감소 영향으로 IT 제품(반도체/무선통신기기/디스플레이 등) 등 국제화물은 3.7% 감소하는 등 전체적으로 3.8% 감소(427만 톤)을 기록했다.

* 항공화물(만톤) : 381(’15) → 407(’16) → 432(’17) → 444(’18) → 427(’19)
** 수하물 제외 항공화물(만 톤): 279(’15) → 293(’16) → 312(’17) → 314(’18) → 292(’19)

아시아(1.1%)를 제외한 중국(-1%), 일본(-17.3%), 미주(-5.5%) 등 전 지역의 국제화물이 감소세를 나타내며 전년 대비 3.7%(402만 톤) 감소했다.

* 국제화물(만톤) : 352(’15년) → 378(’16년) → 403(’17년) → 417(’18년) → 402(’19년)
** 수하물 제외 국제화물(만 톤): 265(’15년) → 279(’16년) → 299(’17년) → 302(’18년) → 282(’19년)

국토교통부 김이탁 항공정책관은 “일본·홍콩노선 부진에도 불구, 중국·아시아 등 항공노선 다변화, 내·외국인의 항공여행 수요 등의 영향으로 ’19년 항공여객이 역대 최고실적을 달성했고, 항공여객 1억 명 돌파시점도 전년(’18.11.1)에 비해 10일(‘19.10.22) 앞당겨졌다“고 밝혔다.

아울러, “올해에도 전략적 항공회담 등을 통한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및 새로운 시장 개척, 외국인 관광객(인바운드) 신규수요 유치 등을 통해 항공산업의 지속성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 대내외 변수가 항공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적극 모니터링하고 관계기관 및 업계와 긴밀히 협업하여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