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무역/포워드 인쇄하기확대축소
현대글로비스, 인도 물류 시장 정조준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9-07-04 14:46
델리/뭄바이 지사 설립

현대글로비스가 인도 북부와 서부 주요 도시에 영업 지사를 추가로 세우고 현지 물류 사업 보폭을 넓힌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인도 북부에 위치한 델리(Delhi)와 서부의 최대 항구도시 뭄바이(Mumbai)에 영업 지사를 설립했다고 7월 4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에 북부와 서부까지 영업망을 확보함으로써 기존 남부 첸나이(Chennai), 아난타푸르(Anantapur) 법인 등 총 4곳의 현지 전략 기지를 통해 인도 주요 거점에서 물류사업을 펼칠 수 있게 됐다.

현대글로비스 델리/뭄바이 지사는 인도에 진출한 글로벌 화주를 대상으로 한 3자 물류 영업 확대 역할을 맡는다. 인도 물류시장에 정통한 전문 인력을 충원해 지역과 산업군을 고려한 밀착 영업으로 신규 고객을 유치할 계획이다.

신규 지사는 크게 완성차 운송, 자동차 부품 운송, 일반화물 운송, 수출입 물류 등 4개 영역에서 사업을 진행한다.

먼저 완성차 운송 부문에서는 델리와 뭄바이 지역에서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에 영업을 집중해 신규 비계열사 화주를 발굴할 예정이다. 새로 수주한 물량을 인도 전 지역에 육상으로 운송하고, 도착지에서는 회송 화물(Return Cargo)을 추가로 영업해 물류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자동차 부품 운송도 실시한다. 인도에서는 자동차 산업이 커지면서 사후처리(A/S)부품 운송 시장도 매년 약 18%씩 성장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인도 자동차 업체를 비롯해 현지에 생산공장을 갖춘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의 A/S부품 운송 수주 경쟁에 뛰어들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화물의 영역을 넓혀 식품, 전자제품 등 일반화물 운송에도 나선다. 일반화물 수주 입찰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운송 경험을 쌓고 인도 내에서 3자 물류 비중을 점차 높이는 것이 목표다.

또한 델리/뭄바이 지사는 인도에 진출한 한국 기업이나 인도 현지 업체, 수출입 물류 수요가 많은 글로벌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수출입 물류 영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인도 서부의 주요 항구인 뭄바이 나바쉐바항을 중심으로 하역, 통관, 보관, 운송에 이르는 일관물류 체계를 구축하고, 수출입 물류 사업 노하우를 활용해 새로운 고객을 끌어들일 방침이다.

인도 물류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코트라에 따르면 시장 규모는 2017/2018회계연도 기준 1600억달러에서 2019/2020회계연도 2150억달러로 34.4% 급증할 전망이다. 인도 정부는 공격적인 물류 기반시설 투자와 외국인투자 정책 완화, 세제 개편 등으로 물류산업의 성장을 돋우는 중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델리/뭄바이 지사를 통해 현재 남부 지역에 집중된 물류 사업을 향후 인도 전역으로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첸나이 법인에서 수행하던 완성차 및 부품 운송, 수출입 물류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인도 물류시장에서 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인도 남부와 북부, 서부를 연결하는 영업 네트워크 확보로 지역간 시너지와 물류 효율도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델리/뭄바이 지사 설립을 계기로 인도 물류시장에서 3자 물류사업 범위를 넓히고 글로벌 물류 전문기업으로서 입지를 더욱 튼튼히 다질 방침이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