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현대상선, 북중국~서인도 신규서비스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7-06-09 09:08
CMA-CGM 등 4社와 공동운항 개시...6월 25일부터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북중국~서인도를 잇는 신규서비스를 개설한다고 6월 9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고려해운과 프랑스의 CMA-CGM, 싱가포르의 PEL(Pendulum Express Lines), 인도 국영선사 SCI(Shipping Corp of India) 등 글로벌 4개 선사와 함께 북중국~서인도의 주요 항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신규서비스를 개시한다.

신규서비스명은 CWI(China West India Express)이며, 4,600TEU급 컨테이너선을 현대상선 2척, CMA­CGM 1척, 고려해운 1척, PEL 1척, SCI 1척 등 총 6척 투입해 이번달 25일부터 매주 서비스 할 계획이다.

기항지는 천진­청도-닝보-싱가포르-포트켈랑-나바셰바(인도)-문드라(인도)-하지라(인도)-콜롬보(스리랑카)-포트켈랑-싱가포르-천진 순이다.

현대상선은 한국~중중국~남중국~서인도를 잇는 CIX(China India Express) 노선에 8,600TEU급 컨테이너선 6척을 투입해 현재 홍콩의 Gold Star Line과 공동운항을 하고 있으며, 이번 CWI(China West India Express) 신규 서비스를 통해 북중국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신규서비스 개설을 통해 고객에게 북중국, 중중국에서 서인도를 잇는 직항 프리미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꾸준히 높은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극동/서인도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할 것” 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