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공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꿈의 항공기' 보잉 787-9 2호기, 국제선 첫 운항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7-06-01 09:26
6월 1일, 인천~토론토 노선에 보잉 787-9 첫 투입

대한항공의 꿈의 항공기, 보잉 787-9 항공기가 6월 1일부터 국제선 노선에 첫 운항을 시작한다.

이번에 보잉 787-9 항공기가 투입되는 노선은 인천~토론토 노선으로, 캐나다 하늘길을 이용하는 고객들과 매일 1회 만나게 된다.

동시에 기존에 보잉 787-9 항공기가 운항되던 김포~제주 노선 스케줄에는 보잉 777-300 등의 기종으로 대체된다.

뿐만 아니라 대한항공은 7월 중순 보잉 787-9 3호기를 인수해 무선국 인가 및 보안 검사 등 관련 절차를 마친 후 8월부터 인천~마드리드, 인천~베이징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보잉 787-9 항공기는 기체 50% 이상을 탄소복합소재로 만든 환경 친화적인 차세대 항공기로, 기내 기압과 습도를 높여 고객들에게 보다 쾌적한 기내 환경을 제공하며 ‘꿈의 항공기’ 즉, ‘드림라이너(Dreamliner)’ 라고도 불린다.

또한, 타 항공기 대비 1.5배 큰 투명도 조절 가능한 창문과 약 5인치 더 높아진 객실 천정높이, 다양한 모드가 지원되는 기내 LED 조명으로 승객이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여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편, 대한항공은 차세대 항공기인 보잉 787-9 항공기를 순차적으로 모두 10대를 도입해 장거리 노선에 전략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